[2014_행복이음] 박준범 조합원의 My Way

어느 한 회사에 오래 있기란 정말 힘든 일이죠.

하지만 여기 자기만의 감성과 방식으로 해피브릿지를 위해 열심히 일해주신 분들이 계십니다.

그들만의 마이웨이로 바라본 해피브릿지에 대해 한 번 들어볼까요~?


회사의 인간미, 나를 이끌다

외식본부 충청사업팀 박준범 팀장


입사 9년차인 외식본부 충청사업팀 박준범(34) 팀장은 한눈팔지 않고 해피브릿지에서 잔뼈가 굵었습니다. 대학 멀티미디어학과를 졸업하자마자 선택한 첫 직장이 해피브릿지였던 거죠. 2006년 3월 입사해 화평동 왕냉면 오픈지원팀 주방매니저와 매장관리직을 거쳐 2009년부터 국수나무 성장관리 업무를 맡았고, 현재 국수나무 충청지역 마케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2009년 중구지역에서 처음으로 국수나무 시작할 때가 가장 기억에 남아요. 힘은 들었지만 국수나무가 성장하는 데 나름 밑거름 역할을 했다고 자부합니다."

가맹점주로부터 진심어린 감사의 인사를 받을 때 가장 보람을 느낀다는 박 팀장은 네 일, 내 일을 구분하지 않는 스타일입니다. 이건 내 일이 아니라며 모르쇠하지 않죠.

"네 일, 내 일이 따로 있나요. 다 회사 일이지요. 구분을 두지 않고 주어진 일을 하다보면 자신도 성장한다고 봅니다."

그가 주변에 회사를 자랑하면서 습관적으로 꺼내는 말은 '인간미'입니다. 사람을 중심에 놓고 생각하는 회사라는 거죠. 시키는 일만 하는 게 아니라 찾아서 하는 스타일을 완성시킨 건 인간미 있는 기업 문화 덕이 아닐까 하네요. "회사가 협동조합으로 전환하면서 나도 주인으로서 함께 만들어가는 회사라는 느낌이 더 강해졌어요. 자신보다는 동료와 회사를 먼저 생각하는 조직이 되도록 저도 힘껏 노력할 겁니다."

그는 취미로 가끔 볼링을 칩니다. 10개 핀이 모두 쓰러질 때의 통쾌함을 느끼고, 집중력 향상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라네요. 핀을 응시하며 천천히 발을 내딛는 것처럼 그는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역량을 더 키워 많은 일을 소화할 수 있는 구성원이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힙니다. 박 팀장의 인생 스트라이크를 응원합니다.


+


해피브릿지 협동조합의 소식은

SNS을 통해서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happybridgecoop


카카오톡 - 엘로우아이디

http://goto.kakao.com/@해피브릿지


카카오스토리 채널

https://story.kakao.com/ch/happybridge


공식 트위터 계정

https://twitter.com/happybridgecoop


구글플러스 계정

https://plus.google.com/116063250921274663648

[2014_행복이음] 김철환 조합원의 My Way

[2014_행복이음] 김철환 조합원의 My Way

어느 한 회사에 오래 있기란 정말 힘든 일이죠.

하지만 여기 자기만의 감성과 방식으로 해피브릿지를 위해 열심히 일해주신 분들이 계십니다.

그들만의 마이웨이로 바라본 해피브릿지에 대해 한 번 들어볼까요~?

직장생활의 홈런 타자

외식본부 신상품사업부문 김철환 부장

올해로 입사 15년째를 맞는 외식본부 신상품사업부문의 김철환(44) 부장은 야구가 취미입니다. 10년 넘게 사회인 야구 동아리에서 활동하고 있지요. 그동안 정식 게임에서 홈런이 없었는데, 드디어 작년 10월 홈런을 쳤답니다. "주말에 넓은 운동장에서 야구를 하고 나면 스트레스가 싹 풀려요."

모든 구기종목이 그렇다지만 야구도 팀워크가 중요하지요. 회사 생활도 마찬가지. 그는 대전, 서울의 두 그룹이 합쳐 통합법인으로 출범했을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말합니다. 서로 이해하며 호흡을 맞춰가는 과정이 야구와 닮았기 때문이죠. "통합 워크숍 때 처음엔 어색했지만 금세 친해졌고 웃음꽃을 피웠지요."

김 부장은 (주)대상농장 특판팀 하이포크 돈육을 할인마트에 공급하는 일을 하다 2000년 해피브릿지 (통합 전 보리식품)와 인연을 맺었습니다. 해피브릿지가 외식 프랜차이즈 사업을 본격화하기 전까지 그는 냉동화물차를 몰며 식당에 식자재를 납품했습니다. 하루 2~3회 상품을 싣고 내렸고(속칭 까데기), 일을 마치면 몸은 땀으로 범벅이 되었죠. 거래처에서 주문이 들어오면 언제든 배송을 가야했습니다. 부가가치가 낮은 사업이었고, 힘들게 일해도 보상은 낮았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외식 프랜차이즈 사업은 직원들에게 희망찬 비전을 심어주었습니다. 식당에 납품하던 아저씨(실제 식당주인들이 보리 아저씨라 부름)에서 프랜차이즈 본사 직원이 된 것이죠."

회사가 협동조합으로 전환되자 김 부장은 직장생활의 원칙으로 두 가지를 더 추가했습니다. 주식회사일 때는 고객관점, 목표의식, 팀워크 등 3가지와 원칙을 중요하게 여겼지만, 이제는 여기에 주인의식, 구성원간의 신의를 포함시킨 거죠. 그가 5가지 원칙을 꾸준히 실천한다면 직장생활에서도 홈런을 칠 수 있을 것입니다. 암요.


+


해피브릿지 협동조합의 소식은

SNS을 통해서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happybridgecoop


카카오톡 - 엘로우아이디

http://goto.kakao.com/@해피브릿지


카카오스토리 채널

https://story.kakao.com/ch/happybridge


공식 트위터 계정

https://twitter.com/happybridgecoop


구글플러스 계정

https://plus.google.com/116063250921274663648